아시아의 개인 사이버 보험 (Personal Lines Cyber)
© [M] Munich Re / [P1] Graiki [P2] gremlin / Getty Images

아시아의 개인 사이버 보험 (Personal Lines Cyber)

사이버 보험 환경에 대해 논의할 때 현재 가장 뜨거운 주제는 일반적으로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기업 사이버 시장에 관한 것입니다. 이는 주로 기업에 대한 리스크를 겨냥한 것입니다. 그러나 종종 간과되는 것은 특히 아시아에서의 개인에 대한 실제적 사이버 리스크 입니다. 원격 근무가 일반화되고 온라인 사용이 증가하며 개인 가정에서 사물 인터넷(IoT) 기술이 성장함에 따라, 해커가 개인을 표적으로 삼는 공격이 놀라울 정도로 증가하고 있고, 이는 아시아 시장 특유의 리스크가 되고 있습니다. 개인 사이버 보험은 이러한 리스크를 상쇄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아시아 지역은  여러 가지 이유로 사이버 범죄의 고위험 지역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은 아시아 태평양 국가들의 디지털화 속도 입니다. 많은 아시아 태평양 국가들이 코로나19 에 의해 촉진된 디지털화의 발전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은 5G 네트워크, AI, 사이버 보안, 데이터 인프라 및 스마트 생태계의 추가 확장을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1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The Japanese Information-Technology Promotion Agency under th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released its Top Ten Cyber Threats 2021. ²
많은 국가와 조직이 여러 방면으로 디지털의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보니, 아시아 소비자의 적응 능력이 디지털의 성장을 능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아시아 태평양 거주자의 70%가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습니다3. 아시아 태평양은 또한 전 세계 인터넷 인구의 절반을 차지합니다. 동남아의 경우, 디지털 소비자 (digital consumer)의 숫자가 2025년까지 3억 1천명에 도달 할 것 이라던 예측을 벗어나서, 5년 빠른 2020년에 조기 달성 하였습니다.4 이와 같은 빠른 속도의 증가와 더불어, 사람들이 공유하는 민감한 데이터와 정보의 분량으로 인해 소비자를 적절히 보호해야 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성장의 속도가 너무 빠르기 때문에, 다른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보험회사 역시 그 속도를 따라잡으며 격차를 메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많은 소비자는 엄격한 사이버 위생(cyber hygiene)에 대해 잘 알지 못해 취약한 상태에 놓여 있었습니다. 

아시아 지역의 사이버 범죄

해커들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이러한 취약점을 악용하고 있습니다. 랜섬웨어, 온라인 사기, 코로나19 관련 피싱 활동이 모두 급증했습니다5. 예를 들어, 싱가포르의 사이버 범죄는 2019년 9,349건에서 2020년 16,117건으로 크게 증가했으며, 이는 2020년 전체 범죄의 약 43%에 해당 합니다.이러한 형태의 범죄는 싱가포르 뿐만 아니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체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개인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은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만들었고, 여러 업무 환경이 온라인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환경의 변화는  해커에게 새로운 접점을 만들어 주었고 범죄 유입을 더욱 악화 시켰습니다6. 이러한 새로운 변화는  우리가 일하는 방식과 우리 주변의 온라인 세상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있습니다.

보안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인 Norton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인도의 70% 그리고 일본의 73%는 원격 근무가 해커에게 사이버 범죄를 저지르기에 쉬운 환경을 만들어 주었다고 생각 합니다. 일본 소비자의 66%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점을 고려할 때, 이러한 정서를 갖는 것은 놀랍지 않습니다. 인도에서는 이 수치가 최대 72%에 이릅니다. 사이버 범죄자들이 이러한 사회적 변화를 악용하면서, 이를 막을 수 있다는 사회적 인식에 대한 자신감이 결여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인도 소비자의 63%와 일본 소비자의 53%가 코로나19 이후 사이버 범죄 노출에 더 취약해 졌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개인 사이버 보험의 격차 조정

오늘날 보험 시장의 주요 보장 내용은 자금 탈취 (Theft of Funds)이며 일반적으로 자금, 자산 또는 기타 승인되지 않은 이체를 보상합니다. 반면, 개인 사이버 보험은 개인이 직면한 역동적이고 진화 중인 사이버 위협 환경에 대해 광범위한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온라인에서 괴롭힘, 협박, 명예 훼손 행위의 피해자가 된 개인의 심리 치료비를 포함, 사이버 괴롭힘과 관련된 피해 보상을 제공합니다. 또한 유실되거나 손상된 데이터를 검색하는 데 많은 비용이 드는 악의적인 공격의 경우 사이버 보험을 통해 개인 장치(예: 노트북, 휴대폰 등)를 보호할 수도 있습니다.

아시아에서의 개인 사이버 보험 전망

상업용 사이버 보험은 여전히 중요하지만, 사람들은 보험 업계의 더 많은 도움을 필요로 합니다. 코로나19가 업계 지형을 바꾸었지만, 이는 일시적인 변화가 아니며, 앞으로도 상호 작용 및 비즈니스 수행 방식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다 보니, 사이버 범죄 위협 노출 되었다고 느끼는 정서는 여전히 크게 남아 있습니다. 보험 산업은 이러한 위험을 커버하고 다양한 노출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며 고객에 대한 교육을 다해야 하는 책임이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속에서, 저희는 개인 사이버 보험 상품과 같은 적절한 리스크 전가 솔루션을 계속 제공하고 온라인 범죄의 피해자가 되기 전후에 더 많은 사람들을 보호해야 합니다. 사이버 공격이 “만약”이 아니라 “시기”의 문제임은 기업에게 뿐만 아니라 개인에게도 적용됩니다.

뮌헨 재보험(Munich Re)은 부상하는 리스크 환경에서 개인을 보호하기 위해 개인 사이버 보험 분야를 다룰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사이버 보험 시장의 흥미로운 분야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사업을 구체화하는 방법에 관해 논의하고 싶으시다면 저희에게 연락해 주십시오.

Munich Re 의 사이버 솔루션
Eric Cho
Eric Cho
Cyber Underwriter
Munich Re Seoul
전자 메일
ECho@munichre.com
명함
다운로드

함께 볼만한 콘텐츠